봉명주공아파트

⌜사라진 시간과 공간에 관한 기억록⌟
청주 1세대 아파트, 봉명 주공 다큐멘터리 사진전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이자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의 시민은, 기록에 관해 어떤 시선을 가지고 있을까? 그 질문의 답이 담긴 전시가 2020년의 끝자락 우리 곁으로 찾아온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문화도시센터(대표이사 박상언, 이하 문화도시센터)가 19일(토)부터 24일(목)까지 운천동에 위치한 B77갤러리에서 다큐멘터리 사진전 <봉명 주공 아파트>이 열린다고 밝혔다.

2020 청주문화도시 조성사업의 ‘도시기억 아카이브’일환인 이번 전시는 시민주도형 자발적 아카이브 활동을 보여준 좋은 사례로, 청주시민이 스스로 자신이 살아가는 도시에 관한 기억을 기록으로 담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공공미술 실행단체 오직(o.zig)과 1377청년문화콘텐츠협동조합이 협력하고 지은숙 ‧ 지명환 시민작가가 참여한 이번 사진전의 배경은 제목 그대로 <봉명 주공 아파트>다.

봉명 주공 아파트는 1983년 완공돼 총 574세대가 거주했던 청주의 1세대 아파트 단지로, 2007년 건물 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으며 재건축이 추진됐지만 경기침체와 시공사 선정 난항 등의 이유로 기약 없이 미뤄지다 올 6월에서야 비로소 재건축을 위한 철거가 시작됐다.

도시의 변천사는 물론 수많은 시민의 삶의 기억이 서린 공간이 그예 사라진 셈이다.

지은숙 ‧ 지명환 두 시민작가는 2019년 봄부터 2020년 가을까지 봉명 주공아파트에 거주하던 주민들의 모습과 정감어린 주변 풍경, 그리고 이주의 과정과 파괴의 현장을 총 50,000장의 사진으로 기록했다.

도시의 개발과 함께 변화하고 사라지는 시간과 공간에 관한 한 컷 한 컷의 기억록은, 이 시대 우리가 무심코 잃어가는 것들에 대한 경종이자 기억의 가치와 기록의 중요성에 대한 담담하지만 큰 울림이다.

지은숙 시민작가는 “봉명 주공 아파트에서 보낸 모든 시간과, 또 자신들의 삶을 들려준 모든 귀한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우리의 기록을 통해 봉명 주공과 청주의 지나온 시간들이 시민들의 기억 속에서 오래도록 살아있기를, 그리고 기록문화의 가치를 더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공유하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초대의 말을 전했다.

발열체크, 입장객 10인 이하 제한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19일(토)~24일(목)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천동 B77갤러리(흥덕구 흥덕로 122)에서 만날 수 있으며, 전시에 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전화 043-902-1377 또는 이메일 o.zig.with@gmail.com 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 공개된 사진 30여점과 미공개 사진 40여점까지 모두 70여점의 사진이 담긴 <봉명 주공 아파트 사진집>도 발간되었으며, 전시 관람자 중 희망자에 한해 현장에서 배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