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플러스

철거를 앞둔 한국공예관에서 마지막 전시를 준비하던 과정들 <일상에 기록을 더하다>라는 주제로 마을, 시민, 예술가와 함께 3층 건물을 가득채우는 전시장으로 탈바꿈하였습니다.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 시민 삶의 기록물 발굴 나선다

2020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 비전을 구현 중인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사무총장 박상언, 이하 청주문화재단)이 오는 9월 15일까지 청주시민의 삶의 기록물 수집에 들어갔다.
<기록+청주시민, 삶의 기록물을 찾습니다>를 캐치프레이즈로 진행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도시 예비사업 중 기록인식확산사업의 일환으로, 수집 대상은 삶의 흔적을 보여줄 수 있는 개인 소장 기록물이다.
각종 문서자료(일기, 편지, 증명서, 메모, 책자 등)와 시청각류(사진, 필름, 동영상 등)는 물론 각종 인쇄물(포스터, 전단, 엽서, 월급봉투 등) 과 박물류(신분증, 배지, 상장, 상패 등) 등이 해당되며, 청주시민이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다.
단, 기록물에 대한 소유와 저작권은 응모자 본인에게 있어야 한다.

기록물 수집에 참여한 시민에게는 소정의 상품권이 제공되며, 10월 중 청주시한국공예관에서의 전시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전시를 마친 후에는 응모자에게 기록물을 반환할 예정이나, 가치 있는 주요기록물로 판정되는 경우 응모자와 협의 하에 청주시 기록관에 영구 보존될 수 있다.
참여방법은 전화(043-902-1377) 또는 이메일(hello@b77.co.kr), 카카오톡 플러스친구(기록발굴단)을 통해 기록물 제공의사를 전달하면, 간단한 기증절차를 거친 뒤 기록발굴단이 직접 방문하여 수령하게 된다.

청주문화도시 사무국 손동유 총괄기획자는 “평범하고 사소해 보일지라도, 삶의 기록은 어느 하나 가치 없는 것이 없다”며 “삶을 돌아보며 장롱 속 깊이 넣어두었던 혹은 빛바랜 사진첩에만 간직해놓았던 기억들을 꺼내볼 수 있는 이번 프로젝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기록+청주시민, 삶의 기록물을 찾습니다>에 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청주문화도시 사무국(043-219-1025)과 1377청년문화콘텐츠협동조합(043-902-1377)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 제15조에 따라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오는 2022년까지 전국 30개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5년 간 국비 포함 최대 총 200억 원 규모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청주시는 지난해 12월 ‘기록문화 창의도시’를 비전으로 예비도시 승인을 받았으며, 올 하반기로 예정된 대한민국 첫 법정 문화도시 공식 지정을 위해 전국의 10개 예비도시들과 각축을 벌이고 있다.

  • 9월 17일 까지 <기록+청주시민, 삶의 기록물을 찾습니다> 진행
  • 10월 중 청주시한국공예관에서 기록물 전시 예정